Aqui es Tulcán..

aquas.egloos.com

포토로그



속세와 소통할수있는 유일한 장소.. 훈련소


입소하는 첫날 핸펀 반납하는 내심정이 뭐랄까.. 익숙한것에 대한 두려움?? 불안함??
그렇다고 전화올데가 많다는건 아니지만, 하여간 2주넘어서니까 전화없이도 살아갈수 있구나 깨달았음.
그래도 가끔은 안부전하는 재미가 쏠쏠 했음.;;; 다쓴 전화카드 수북히 쌓여있는거 보면
가끔이란 단어가 무색하지만....ㅡ ㅡ;;

덧글

댓글 입력 영역